>  사랑의흙집짓기  >  해비타트운동

해비타트 운동(Habitat for Humanity)이라 불리는 사랑의 집짓기는 1976년 미국의 변호사인 밀러드(Millard)와 그의 부인 퓰러(Linda Fuller)가 창설자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지미 카터 대통령의 사랑의 집짓기 활동으로 잘 알려진 바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1992년 과기처장관을 지낸 정근모 박사를 이사장으로 하여 국제 해비타트 한국 운동본부가 발족되었으며, 1995 '한국 사랑의 집짓기 운동 연합회'라는 이름으로 건교부 산하 비영리 공익법인 정식 인가를 받아 활동 중입니다.

현재 해비타트 한국 운동본부가 펼치고 있는 사랑의 집짓기는 연령에 상관없이 자원봉사자, 후원자, 입주자가 함께 참여하며 입주자는 입주 후 건축비를 15년 이상 장기간 무이자로 상환하며 그 비용은 다른 집을 짓는 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는 사랑의 집짓기 건축 내용에 있어서는 그것이 과연 친환경 주택으로 명명될 수 있을지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 것도 사실입니다.

흙집짓기협동조합은 해비타트 운동에 적극 동감하면서 '친환경 흙집'이라는 키워드를 또 하나의 소중한 가치로 실천하고자 합니다.

최소한의 주거 공간조차 허락받지 못한 소년소녀 가장 및 독거 노인을 대상으로 운동본부는 흙집학교와 연계하여 사랑의 흙집 짓기 운동을 펼쳐가고자 하오니 뜻있는 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하는 바입니다.

-전국흙집짓기협동조합 부설 <사랑의 흙집짓기 봉사단> 추진위원회 드림-

 

<사랑의 흙집짓기 홍보대사 탈렌트 김유석 님>

MBC 아침드라마 '하얀거짓말'에서 신은경과 함께 주연으로 열연했던 김유석씨.

황토명상마을에 본인의 아쉬람을 지을 때도 직접 집짓기에 참여하여

주변 목수들을 놀라게 할 만큼 수준높은 실력으로 열연(?)하였다.

역사드라마 "계백" 흥수 역에 이어 오는 2 13일부터 JTBC 월화 미니시리즈 "신드롬"에서

의사연기 최강라인 조재현 송창의와 함께 신경외과의로 열연을 펼친다.